대전發 뜨거운 부동산 열기... 덕 보는 청주, 천안 분양 시장

2019. 11. 01   09:23 조회수 5,842


대전 부동산 시장이 심상치 않다. 아파트값 상승세가 전국에서 손꼽힐 정도로 가파르고 청약 경쟁률은 수백 대 1을 기록할 정도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어서다. 지난달 대전 중구에서 분양한 ‘목동 더샵 리슈빌’은 401세대 모집에 5만 9,436개의 청약통장이 몰려 평균 148.22대 1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한 대전 서구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는 지난 30일 진행한 1순위 청약에 무려 6만 5,845개의 청약통장이 쓰이기도 했다.

 


 

한국감정원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올해 대전 아파트값은 10월 셋째 주까지 4.79% 올라 전국을 통틀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군구별로 살펴봐도 대전의 중구(6.89%), 유성구(6.66%), 서구(5.27%)가 상승률 1위부터 3위까지 차지하고 있었다.


세종시에 가려져 한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대전은 부산, 대구, 광주가 오를 때 약세장을 유지하고 있다가 뒤늦게 상승한 케이스다. 신규 공급물량도 많지 않았고 광역시 중에서 상대적으로 아파트 가격이 낮았다는 점과 저금리, 비규제라는 환경이 가세해 수요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이에 업계 관계자들은 대전의 가파른 집값 상승이 오랜 침체기에 있던 충청권 부동산 시장에 온기를 불어넣는 불쏘시개 역할을 할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단기간 상승한 대전의 사례에서 배운 학습효과와 대전 집값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까지 갖춰 실수요는 물론 투자수요까지 더해질 수 있어서다.

 

 

 

실제로, 대전 인근 지역인 청주시와 천안시는 최근 아파트값이 긴 하락세를 뒤로하고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값 상승률 자료를 살펴보면, 10월 셋째 주 청주시는 0.07%의 아파트값 상승률을 보였고, 천안 역시 0.0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부동산 관계자에 따르면 “세종은 규제지역으로 묶여 있고, 대전은 이미 주요 단지 아파트값이 크게 올라간 상황이라 산업기반이 잘 갖춰진 청주와 천안의 집값이 싸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수요가 몰려 집값이 반등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대전의 상승세에 주변 지역 분양시장도 관심을 끌고 있다. 대전보다 청약 경쟁률이 낮아 당첨 확률이 높을 것이라는 기대감과 기존 아파트 가격이 상승 움직임을 보이면서 신규 분양으로 수요가 몰릴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비규제지역으로 청약 문턱이 낮고 전매 제한이나 대출 면에서 규제지역에 비해 유리한 조건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연내 대전 인근에 위치한 충청권에서 신규 분양 물량이 예정돼 있어 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충청북도 청주시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이 흥덕구 가경동 320번지 일원에서 ‘청주 가경 아이파크 4단지’를 11월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8층, 2개동, 전용면적 84㎡ 총 209세대 규모로 들어서며, 앞서 분양한 1, 2, 3단지와 함께 총 2,761세대에 달하는 브랜드 타운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단지에서 홈플러스, 현대백화점, NC백화점 등의 대형 쇼핑시설을 손쉽게 접근할 수 있고, 가경공원, 감나무실공원 등도 가까워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또한, 청주고속버스터미널과 청주시외버스터미널이 도보권에 위치해 있고, 제2∙제3순환로, 중부고속도로 서청주IC, 경부고속도로 청주IC도 인접해 있어 청주 시내∙외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단지는 남향위주로 배치해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시켰고, 전면으로는 고층 건물이 없어 탁 트인 전망을 누리는 동시에 사생활 침해도 방지할 수 있다.

 

 

 

충청남도 당진시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이 11월 읍내동 37-3번지 일원에 ‘당진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5층, 6개동, 전용면적 59~84㎡ 총 426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계성초, 원당중, 호서고를 도보 10분 거리로 통학할 수 있고, 단지 인근으로 당진시청, 당진경찰서, 당진버스터미널, 롯데마트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위치해 있다. 단지 바로 앞 어린이공원이 조성돼 있고, 인근으로 원당공원, 남산건강공원 등이 위치해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충청남도 아산시에서는 ㈜신영아산탕정개발이 아산탕정 택지개발지구 2-A1블록에 ‘탕정지구 지웰시티 푸르지오 2차’를 분양 중이다. 지하 1층~지상 35층 8개동 전용면적 68~101㎡ 총 685세대 규모이며, 시공사는 대우건설이다. 단지는 수도권 전철 1호선 탕정역(가칭, 2020년 예정)이 도보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향후 KTX천안아산역까지 1정거장이면 이동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리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