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값 대비 전세가율 80% 넘는 지역, 새 아파트 ‘눈길’

2019. 08. 28   09:00 작성자 줄리아 조회수 5,467


 

전세가율이 80%를 넘어가는 지역의 새 아파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전세값이 높은 만큼 매매가격과 금액 차이가 적어 초기부담이 낮은데다 갈아타기에 대한 부담도 상대적으로 적다. 여기에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은 투자수요까지 몰리며, 장기적으로 시세상승에 대한 기대감까지 높다.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지난해 동기간 대비 2% 하락한 70.6%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은 58.4%까지 낮아진 반면, 지방은 전국 평균을 훌쩍 뛰어넘는 80%대를 기록하고 있는 지역도 있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가장 높은 전세가율을 보이고 있는 지역은 충청북도로 80.4%를 기록하고 있으며, 뒤이어 강원도가 80.2%, 경상북도 79.3%, 전라북도 79.2%, 충청남도 78.6% 등 지방 중소도시를 중심으로 높은 전세가율을 보이고 있다.

 

 


 

시군구별로는 전라남도 무안군이 85.39%로 가장 높은 전세가율을 기록했으며, 강원도 춘천시 81.98% △경북 구미시 81.69% △충북 청주시 서원구 81.33% △전북 전주시 덕진구 81.31% △강원도 강릉시 81.23% △전북 전주시 완산구 81.09% △광주시 북구 80.91% △전북 무주군 80.61% △인천시 동구 80.18% 순이었다.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은 준공한지 10년 초과된 노후 아파트의 비율도 높은 편이어서, 새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실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강원도(86.05%), 충청북도(79.75%), 충청남도(73.07%), 전라북도(82.8%) 경상북도(77.92%) 등 전세가율 높은 지역들이 노후도 70% 이상의 비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아파트 전세가율이 높으면 기존 자금에 조금만 더 보태면 내 집 마련이 가능한데다 노후 아파트 비율도 높아 새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또한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은 실거주자들의 유입이 많고 임차수요가 풍부하다보니 상대적으로 매매거래 또한 활발해 환금성도 우수한 편이다고 전했다.

 

연내에도 전세가율이 80% 이상인 지역에서 새 아파트가 공급돼 눈길을 끈다.

 


 

<저작권자 © 리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