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약 하반기 성적 기대되는 '로또' 브랜드 아파트는?

2020. 07. 22   10:00 조회수 236

  


- 서울 분양시장, 올해 평균 74.6 1의 청약 경쟁률 기록….지난해 상반기 대비 4.4배 증가

- 공급 물량 2배 줄어들고, 대형 브랜드 로또 분양 단지 쏟아져청약 통장 집중

- 규제지역 넓어지며, 수요자들 서울로 리턴강북, 강남권 대표 주자들 속속 분양 채비 눈길

 

서울 분양시장의 열기가 무섭게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평균 16.84 1을 기록하던 새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올해에는 4배 넘게 상승한 평균 74.61 1을 기록한 것.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공급된 단지들의 1순위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상반기에는 4,881가구가 공급했고 82,238명이 청약해 평균 16.84 1을 기록했다. 반면, 올해 상반기에는 2,430가구 일반공급에 181,294명이 청약해 평균 74.6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올해 서울 분양시장이 더욱 뜨거워진 이유는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분양 물량이 2배 가량 감소한데다, 분양가가 9억원 이하인 단지 위주 공급에 분양가 규제가 심화되면서 새 아파트 시세차익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올해 서울에서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한 강서구 ‘SH 마곡지구 9단지는 전용 84㎡가7억원을 넘지 않는 가격에 반값 로또로 불리며 수요자들의 관심을 끌었고, 1순위 청약에서 252가구 모집에 36,999명이 청약해 평균 146.82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뒤이은 양천구 호반써밋 목동5억원의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단지로 부각되며, 평균 128.05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3위를 기록한 서초구 르엘 신반포도 시세차익 10억원의 강남권 로또 청약단지로 주목 받으며 평균 124.75 1 1순위에서 전타입 마감했다.


  

 

로또 청약이 이어지면서 청약 커트라인도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리얼투데이가 지난해부터 올해 상반기까지의 서울 해당지역의 평균 당첨가점을 계산해 본 결과, 지난해 서울시 해당지역 평균 당첨가점은 54점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 상반기 평균 당첨가점은 58점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에는 중견사의 나홀로 아파트 공급이 많았지만, 올해에는 시공능력평가 10위 내 대형건설사 브랜드 단지들 위주로 포진돼 있어서 청약률이 높았다는 평가다. 2019년 상반기에는 대형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 물량이 전체의 35.7%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절반이 넘는 76.7%에 달했다.

 

이러한 가운데, 올 하반기에도 서울 분양시장의 열기가 뜨거울 전망이다. 합리적인 가격의 대형 건설사 단지들이 주요 지역에서 공급예정인데다, 6.17 부동산 대책으로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면서, 똘똘한 한 채를 찾는 수요자들이 다시 서울로 집중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어서다

 

실제로, 6.17대책 이후에도 서울에는 수요가 집중되며, 아파트 값이 고공행진 중이다.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6.17대책 이후인 6월 넷째주(6.22)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 상승했고, 7월 첫째주에는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0.11%로 지난해 12(0.2%)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업계 전문가는 점점 더 강력해지는 주택 규제에 다급해진 수요자들이 서둘러 내 집 마련에 나려서는 심리가 확산되고 있다는 점도 서울 분양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현대건설 컨소시엄 개포주공1단지’, 롯데건설 자양1구역 재건축등 시세차익이 기대되는 알짜 브랜드 단지들이 분양을 서두르고 있는 만큼 하반기 분양시장도 귀추가 주목된다고 전했다.

 

 

 

롯데건설이 7월 서울 광진구 자양동 236번지 일원에서 롯데캐슬 리버파크 시그니처를 분양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이 광진구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롯데캐슬단지다. 자양1구역 재건축 사업을 통해 공급하는 이 단지는 지하 2~지상 최고 35, 6개 동, 전용면적 59~122㎡ 총 878가구로 조성된다. 이 중 전용면적 59~101482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단지 반경 1km 내에 롯데백화점, 이마트, 스타시티몰 등 대형 쇼핑시설을 비롯해 롯데시네마, CGV, 건국대학교병원, 자양보건지소, 자양4동주민센터 등 문화편의행정시설이 자리하고 있어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지하철 2,7호선 건대입구역과 7호선 뚝섬유원지역이 도보권에 있어 강남, 광화문, 여의도 등 주요 업무지구로 이동이 용이하며, 강변북로, 영동대교, 청담대교, 올림픽대로 등의 도로를 통한 강남권으로의 출퇴근도 수월하다.

 

데건설이 서울 노원구 상계동 95-3번지 일원에 짓는노원 롯데캐슬 시그니처는 오는 29일 당첨자 발표를 실시한다. 상계6구역을 재개발하는 이 단지는 지하 3~지상 29, 10개 동, 전용면적 21~97, 1,163가구 규모로, 그 중 721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이 단지의 전용 59 ㎡는 분양가가 최고 47,700만원 선인데, 인접해 올해 6월 입주한 상계역 센트럴 푸르지오의 전용 59㎡가 올해 6 76,5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시세차익이 3억원에 가깝다.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은 오는 21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660-1번지 일대에 짓는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1순위(해당) 청약에 나선다. 개포주공1단지를 재건축하는 이 단지는 지하 4~지상 35, 74개 동, 전용면적 34~179, 6,702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전용면적 34~1321,235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분당선 구룡역과 지하철 3호선 도곡역을 이용하기 쉽고, 양재대로와 영동대로가 인접해 서울 전역으로의 이동할 수 있다. 이 단지의 3.3㎡당 분양가는 평균 4,750만원으로, 인근 신축단지와 비교해 최소 6~10억원 이상 시세차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돼 주목받고 있다.

 

대우건설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구마을1지구를 재건축해 대치 푸르지오 써밋을 선보일 예정이다. 강남구 대치동 963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단지는 지하 2~지상 18, 9개 동, 489가구 규모이며, 일반분양은 전용 51~117 106가구다. 강남권 로또 분양 단지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이 단지는 지하철 3호선 대치역이 가깝고, 대현초, 휘문고 등이 가깝다.

 


 

<저작권자 © 리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