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은 무죄! 과거는 묻지 마세요~ 이전부지 개발 지역 ‘주목’

2020. 03. 13   09:00 조회수 4,472

 

 

도심에 위치한 이전부지에 대규모 개발 사업이 추진되면서 해당 입지의 가치 상승이 잇따르자 화려한 변신을 예고한 사업 예정지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군부대나 공공기관, 공장, 유흥업소 밀집지역 등이 이전하거나 없어지면서 남은 부지는 입지의 우수성을 발판으로 대단위 주거단지가 조성되거나 호텔, 영화관, 쇼핑몰 등 업무상업문화의 중심지로 화려하게 탈바꿈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존 도심의 인프라를 편리하게 누릴 수 있는 장점을 갖춘 만큼 선호도 높은 주거지로 자리잡으며 신흥 주거벨트로 각광을 받고 있다.

 

실제로 서울 청량리 588 일대는 대표적인 이전부지 개발 사례로 꼽히며 새로운 주거지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청량리에 공급된 3개 주거복합단지에 모인 청약통장은 28,000여개에 달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집값 상승도 이어졌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인근에 위치한 래미안 크레시티전용면적 59주택형은 작년 57억원 대에 거래됐지만 11월에는 96,000만원에 손바뀜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옛 자갈마당 부지 개발사업이 진행중인 대구 중구 태평로 일대도 분양시장이 뜨겁다. 힐스테이트 대구역(26.37 1) 등 최근 분양에 나선 단지들이 우수한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인기 지역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옛 육군 도하부대가 있었던 서울 금천구 독산동 일대에서도 군부대가 이전하고 상업업무 시설을 갖춘 대규모 복합단지가 들어서면서 동네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서울의 변방으로 불렸던 저평가 지역이었지만 이전부지 개발을 통해 변신을 꾀하면서 탈바꿈에 성공한 것. 실제 롯데캐슬 골드파크1’(201611월 입주, 1743가구)는 지역 분위기 반전을 주도한 랜드마크 단지로 꼽히며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면적 84.39(저층)는 지난해 1187,900만원에 거래됐다. 초기 분양가가 41,500만원에 비하면 무려 46,400만원이나 상승한 가격이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도심 속 이전 부지들은 각 지역의 핵심 입지에 위치해 다양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개발을 통한 미래가치도 높아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도심 속 개발 용지는 입지의 희소성까지 갖추고 있어 랜드마크로의 발전 기대감도 크다고 말했다.

 

올해도 화려한 변신을 준비 중인 지역들이 수요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달 대구 중구 도원동 3-11번지 일대에 힐스테이트 도원 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6~지상 49, 5개 동, 아파트 84~107894가구, 주거용 오피스텔 84256실 등 총 1,150가구로 조성된다. 대구시민들의 숙원사업인 자갈마당의 완전 철거를 통해 새롭게 조성되는 단지이다. 대구 중구 최고층인 49층 랜드마크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며, 대구 도시철도 3호선 달성공원역 1번 출구 앞에 위치해 있다. 수창 초등학교가 바로 옆에 있고, 대구예술발전소, 수창청춘맨숀, 1수창공원, 2수창공원, 달성 공원 등 자연 및 문화 인프라가 풍부하다. 또 단지 내 스트리트형 상업시설 힐스 에비뉴 도원이 조성될 예정이어서 원스톱 라이프를 누릴 수 있다.

 

육군 특수전사령부의 부지 이전이 지연되며 분양이 밀렸던, 북위례에서도 막차 분양이 이어진다. 우미건설은 4월 위례신도시 A3-2블록에 짓는 '위례신도시 우미린 2(가칭)'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90~119420가구 규모로 공공택지 공급 주택인 만큼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다.

 

노후 건물과 유흥업소가 뒤섞여 있던 서울 강동구 천호2구역은 지난 1월 기공식을 열고 오는 20226월 준공을 목표로 재개발 공사를 시작했다. 천호2구역엔 지하 4, 지상 최고 20층 규모의 아파트 2개 동이 들어선다. 전용면적 52~108188가구(일반분양 156가구·임대주택 32가구) 규모다. 한편, 이번에 착공한 천호2구역 이외에 재정비촉진지구 내 천호1구역은 지난해 1월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은 후 이주 및 철거가 진행 중이다. 천호3구역은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준비하고 있다.

 

서울 용산구 내 알짜 입지중 한곳으로 꼽히는 아세아 아파트 부지 정비 사업도 탄력을 받고 있다. 지상 최대 33층 높이, 969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 구역은 1호선, 경의중앙선 환승역인 용산역, 4호선 신용산역과 인접해 있다. 과거 용산 미군 부대와 국군 복지단 등 군부대 용지로 쓰이다가 2001년 특별계획 구역으로 결정됐고, 부영그룹이 2014년 국방부로부터 사들여 소유하고 있다.

 

<저작권자 © 리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op